BNK경남銀, 금융권 최초 ‘클라우드 디도스 공조 대응 서비스’ 구축

김은배 / 기사승인 : 2020-02-26 17:5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BNK경남은행은 26일 ‘클라우드 디도스 공조 대응 서비스’ 구축을 통해 대용량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 대응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대용량 디도스 공격이 발생하면 금융보안원 비상대응센터와 클라우드 대피소에서 공격 데이터를 제거, 금융서비스 중단 위협으로부터 안정성과 연속성을 확보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여러 대의 좀비 컴퓨터가 금융기관의 홈페이지 또는 인터넷뱅킹시스템에 과다하게 접속해 정상 고객의 접속을 방해하는 디도스 공격이 설정 임계치를 초과하면 자동 우회해 경남은행 IP 대역을 보호한다.

경남은행 정보보호최고책임자인 민영남 상무는 “클라우드 디도스 공조 대응 서비스를 구축함에 따라 날로 규모가 커지고 빈번해지는 대용량 디도스 공격 위협으로부터 금융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진행 중인 보안관제 통합 플랫폼도 성공적으로 구축해 고객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외부 침해 대응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금융보안원 정보보호최고책임자인 임재욱 본부장은 “클라우드 디도스 공조 대응 서비스 구축으로 경남은행은 테라(Tera)급 디도스 공격이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인 금융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며 “디도스 공격 등 다양한 전자적 침해 위협으로부터 선제적으로 대응하는데 금융보안원이 지원군이 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