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오너일가 ‘초고속’ 승진…입사 4.6년 만에 임원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8 16:40: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대기업 오너일가는 입사 후 평균 4.6년 만에 임원으로 ‘초고속’ 승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너 일가 자녀세대는 4.6년보다 더 빠른 4.1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이들은 부모세대보다 입사 후 승진까지 1.3년이 더 빠른 것이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 중 오너일가 부모 및 자녀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 중인 40개 그룹의 입사 후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오너일가는 평균 29세에 입사해 평균 4.6년 만인 33.6세에 임원으로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일반 임원 중 상무(이사 포함) 직급 임원의 평균 나이가 52.9세인 점을 감안하면 오너일가의 임원 승진은 일반 직원들에 비해 약 ‘19년’ 더 빠른 셈이다.

특히 자녀세대의 경우 4.1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해 부모세대(5.4년)보다 입사 후 승진까지 1.3년 더 빨랐다.

재계 1∼2세대가 주로 해당하는 부모세대는 평균 28.9세에 입사해 34.3세에 임원으로 승진해 5.4년이 걸렸다.

반면 3∼4세대로 분류되는 자녀세대는 29.1세에 입사해 4.1년 만인 33.2세에 임원을 달았다.

또 자녀세대는 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 소요되는 기간도 부모세대보다 더 짧았다. 부모세대는 입사 후 평균 13.9년 뒤인 43.1세에, 자녀세대는 13.5년 후인 41.4세에 사장단에 올랐다.

이런 오너일가의 초고속 임원 승진은 그룹 규모가 작을수록 더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중 30대 그룹에 포함된 21개 그룹의 경우 오너일가 임원승진 기간은 5.3년이었다. 그러나 30대 그룹 밖 19개 그룹은 3.3년으로 2년 더 빨랐다.

사장단까지의 승진 속도도 하위 그룹이 12.3년으로, 30대 그룹(14.4년)보다 2.1년 더 빨랐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단 오너일가도 총 27명이나 있었다. 특히 이 중 절반이 넘는 14명은 자사 또는 타사 경력 없이 바로 임원으로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그룹 총수 일가 중에서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부문) 총괄사장, 최창영 고려아연 명예회장 등 7명이 이에 해당했다.

30대 밖 그룹 중에는 정몽진 KCC 회장,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윤석민 태영건설 회장, 유상덕 삼탄 회장, 채동석 애경산업 부회장, 한상준 유니드 부사장 등이 있다.

이와 달리 입사 후 임원 승진까지 10년 이상 걸린 오너일가는 17명이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입사 후 첫 임원까지 16.6년이 걸렸고,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역시 16.0년이 소요됐다.

이외 허명수 GS건설 부회장(15.2년),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14.2년), 박석원 두산 부사장(14.0년), 구자은 LS엠트론 회장(14.0년),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13.7년), 구자열 LS그룹 회장(12.0년), 박진원 두산메카텍 부회장(11.4년),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11.2년),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11.0년), 허용수 GS에너지 사장(10.9년),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10.5년),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10.1년),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10.1년), 허윤홍 GS건설 사장(10.1년),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10.0년) 등의 순이었다.

CEO스코어는 “장자 승계 전통을 이어가는 범 LG가(家)와 형제경영·장자상속 원칙을 따라온 두산 그룹이 상대적으로 소요 기간이 길었다”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