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코로나19에도 3분기 영업흑자 달성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7 16:11: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현대제철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 회복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판매 믹스개선으로 3분기 영업이익도 흑자를 달성했다. 이번 사업구조조정으로 인한 외형 축소와 계절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및 해외법인 가동률 회복, 원가절감 등에 힘입어 334억원을 달성한 것이다.

현대제철은 27일 공시 및 콘퍼런스콜을 통해 연결 기준 매출액 4조4616억원, 영업이익 334억원, 당기순손실 44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기상 악재에 따른 건설 수요 위축으로 판매 단가는 하락한 반면, 철스크랩 가격은 상승해 전기로 부문의 수익은 부진했지만, 국내외 자동차 수요 회복에 힘입은 고로 부문 생산 및 판매 증가로 흑자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4분기에는 자동차강판 판매 물량 정상화와 유통가 인상으로 이익을 실현할 것”이라며 “봉형강 제품 또한 최적 생산·판매 관리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고 사업구조조정 등 저수익 부분의 적자 축소 노력을 통해 점진적으로 실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구조 개편에 따른 수익성 개선도 기대된다. 현대제철은 올해 초부터 사업 재편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 4월 단조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출범시킨 현대IFC가 조기 정상화로 2분기 흑자를 달성한 바 있다.

전기로 열연인 당진제철소의 '박판열연' 또한 가동 중단 후 고부가 제품을 대체 생산해 수익 개선에 일조하고 있고, 경쟁사 대비 제품경쟁력 열위에 있던 컬러강판 설비 또한 가동을 중단함으로써 사업 손실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제철은 고부가가치 제품 시장 공략 가속화, 전사 생산설비 성능 강화 및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으로 수익 중심의 질적 성장이라는 목표 달성에 전사의 역량도 집중했다. 

특히, 판재 부문의 고부가가치 시장 대응을 위해 체코 핫스탬핑 공장을 신설, 현지 생산을 통해 글로벌 판매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글로벌 완성차를 겨냥한 고수익 신강종 개발과 대형 완성차 공략을 위한 강종 인증을 확대해 고부가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울러 극후(極厚)물, 고강도강 해상풍력용 소재를 개발해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용 강재 확대에도 힘을 썼다.

봉형강 부문에서는 1000억원을 투자한 인천공장 대형압연 합리화를 올해 말 완료함으로써 극후강 등 건설강재 수요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10월에는 국내 최초로 내진철근 신규 강종(SD700S)을 개발 완료해 내진강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함과 동시에 건축물 안전성 확보에 앞장섰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