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안티 피싱 플랫폼’ 리뉴얼…“보이스피싱 등 고객 보호 강화”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31 17:08: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신한은행은 전기통신금융사기로부터 고객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안티 피싱 플랫폼’을 이행하고 모니터링 시스템을 대폭 업그레이드 했다고 31일 밝혔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안티 피싱 플랫폼은 AI기술을 활용해 금융사기 거래에 대한 분석 능력을 고도화 시킨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지난 2월부터 2개월간 성공적으로 안티 피싱 플랫폼을 시범 운영 했으며 4월 1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

업체측은 안티 피싱 플랫폼의 모니터링 기능은 여러 가지 부분에서 크게 향상 됐다고 설명했다.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고객정보와 의심거래정보를 파악하고 금융사기 거래에 대한 전반적인 관련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대면·비대면 거래 전반에 걸쳐 필터링 정확도를 높여 의심거래와 정상거래 구분 능력을 향상시켰다는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사칭 보이스피싱과 관련해서도 해당 사례를 신속하게 임직원들에게 공지하고 고객들을 위해 안내장을 제작·배포하는 등 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반기 중에는 금융감독원과의 협업으로 ‘피싱 방지용 앱’도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같이 성장하고 금융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플랫폼 혁신을 비롯한 다양한 영역에서 선제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가 사전에 예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