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산은-수은 합병 선 긋기…“이동걸 회장 사견일 뿐”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7:3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통합 논란과 관련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은 이동걸 산은 회장의 사견일 뿐, 논란이 될 이유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된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 참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산은-수은 합병은) 이 회장이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한 것”이라며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언론에서 논란을 만들 필요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합병설은) 아무 의미 없는 이야기”라며 “(이 회장의 말 대로) 사견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거듭 힘주어 말했다.

이와 관련, 이 회장은 지난 10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견임을 전제로 “정책금융이 많은 기관에 분산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선택과 집중을 할 필요가 있다”며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 볼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