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한국당에 ‘NO, 안 뽑아요’…한국당 “권력의 시녀, 선거개입”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10:0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KBS 보도 캡처화면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공영방송 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다루는 뉴스에서 자유한국당 횃불로고를 ‘NO, 안 뽑아요’에 합성한 이미지를 내보낸데 대해, 한국당은 19일 “공영방송 KBS의 악의적인 야당 모독”이라고 반발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양승동 사장을 비롯해 현 정권 들어 임명된 KBS 경영진이 한국당을 어떻게 생각해 왔는지 입증하는 것”이라며 이와 같이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공영방송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정권 찬양방송으로 전락해 국민적 외면을 받고 있는 KBS가 악의적으로 제1야당을 공격하고 모독했다”며 “정치권력에 영혼을 팔아넘겨 언론은커녕 관영 매체만도 못한 권력의 홍위병으로 전락한 KBS의 현 수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격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반강제적인 수신료 징수로 1년 예산의 절반 가까운 6000억원이 넘는 돈을 거둬들여 펑펑 사용하면서도 방송 독립성을 내세워 여야 합의도 무시하고 사장의 국회 출석을 거부하면서, 정작 자신들 스스로 방송 독립성을 말살하고 있는 KBS의 행태에 형언할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나아가 “KBS가 선거개입도 불사하며 국민이 선출한 제1야당을 공개적으로 공격한 것은 그 자체로 KBS의 존재 이유를 부정한 것이자, 뉴스조차 정권의 입맛에 맞게 내보낼 만큼 권력의 시녀가 되어버린 KBS의 개혁 필요성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도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KBS 양승동 사장의 사퇴와 함께 책임자에 대한 강력한 문책을 요구하며, 향후 KBS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수신료 분리 징수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을 우롱하고 나라를 좀먹는 권력과 언론의 유착은 스스로 둘 모두의 비참한 최후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는 것을 현 정권과 KBS는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