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어컨 실외기 포장재 '다이어트'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8 16:00: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실외기 운송시 재사용 플라스틱 사용
OLED 패널 포장재도 세척 후 재사용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LG전자가 1회용 포장재 다이어트에 나선다. 과포장으로 인한 자원 낭비를 줄여 원순환형 사회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연말까지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를 실시하고, 관련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8일 경남 창원 LG전자 창원 R&D센터에서 환경부와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유통 포장재를 줄이기 위해 일회용 포장재를 사용하던 것을 다회용 포장재로 변경하고, 폐기물의 원천 감량 및 포장재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LG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 포장재를 1번 사용하는 종이 상자와 발포 스티로폼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발포 플라스틱으로 바꾼다. 또 실외기 1대당 약 2950g의 종이 포장이 들어가던 것을 300g 수준으로 줄인다. 이를 통해 완충 효과와 내구성을 높이되 포장재 절감 효과를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에 따르면 1년엔 종이는 약 85, 발포 플라스틱은 19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고화질 텔레비전(OLED) 패널을 운송할 때 쓰는 포장재도 재사용하기로 했다. 종전에는 전량 폐기헸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패널 사이에 끼워 넣어 정전기와 파손을 방지하는 완충시트 등을 수거해 재활용할 방침이다. 포장재를 80%씩 회수, 5차례 이상 사용할 경우, 기존보다 약 70%의 포장재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LG디스플레이 측의 설명이다.

 

LG전자는 시범사업을 통해 현장 적용 가능성을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재사용 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부도 현장 적용 상황을 분석한 후 포장재 재사용 방안을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2012년 지침서를 발간한 이후 전체 포장재의 절반 가량을 재활용 재료로 사용하는 등 친환경 포장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매년 2번 포장재 사용량 감량률, 포장부피 감량률, 포장공간 저감률 등 목표 달성 여부를 점검하며 친환경 포장의 효율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