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가 말하는 LG벨벳 컬러의 비밀…“광학패턴·나노 적층”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9 15:57: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LG전자 온라인테크 세미나

 

▲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김영호 전문위원, 유승훈 책임연구원, 최보라 책임연구원, 생산기술원 제품품격연구소 도기훈 책임연구원과 김문영 책임연구원이 참석해 LG 벨벳의 디자인과 색상을 소개했다.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LG전자가 올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LG벨벳’의 출시를 맞아 19일 온라인 테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선 주로 벨벳의 디자인과 후면 컬러 공법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이날 열린 테크 세미나는 컨퍼런스콜 형태로 진행됐다. 김영호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전문위원, 유승훈 책임연구원, 최보라 책임연구원, 도기훈 생산기술원 제품품격연구소 책임연구원과 김문영 책임연구원이 참석해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질의응답을 받았다.

벨벳은 디자인에 승부수를 건 제품이다. 각도와 조명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이 나는 색상과 제품을 손에 쥐었을 때 감기는 ‘손맛’에 집중했다. 또한 스마트폰 업계의 경향인 다중카메라는 적용했지만 기존의 인덕션 형태의 배열이 아니라 물방울이 떨어져 내리는 모양으로 배치해 전반적인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김영호 전문위원은 “시각·촉각·감성적 매력이란 3대 원칙을 가이드라인으로 수많은 시제품을 만든 결과 지금의 LG 벨벳이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먼저 다뤄진 내용은 벨벳의 색상이다. 

▲ LG벨벳 후면엔 ‘광학 패턴’과 ‘나노 적층’ 기술이 적용됐다.

벨벳 후면엔 ‘광학 패턴’과 ‘나노 적층’ 기술이 적용됐다. LG는 벨벳의 후면 유리 아래에 머리카락 두께의 1/100 수준인 1㎛이하 간격으로 패턴을 넣고, 나노 물질 수백 층을 쌓아 올린 ‘나노 적층’ 필름을 붙여 색상을 완성했다.

광학 패턴은 제품의 색상을 선명하게 표현하고, 입체감을 주는 효과가 있다. 나노 적층 필름은 서로 다른 굴절률을 가진 나노 물질 수백 층을 쌓아 올려 특수 필름을 만드는 기술이다. 각각의 물질들이 서로 다른 각도로 빛을 반사해 다채로운 색상을 띈다.

김문영 책임연구원은 “광학 패턴은 경쟁사도 사용하는 보편적 기술이지만 중요한 건 어떻게 설계하느냐다. 저희는 전문 인력이 있어 독자적으로 설계했다”라며 나노 적층도 일반적이지만 각 물질을 어떻게 적층하고 굴절률을 어떻게 조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라고 설명했다.

벨벳은 6.8인치의 상대적으로 큰 스마트폰이다. 벨벳의 설계엔 영상매체 활용 등의 이유로 큰 화면은 유지하되 휴대성을 높인 디자인이 적용됐다.

벨벳에는 전면 디스플레이 양 끝을 완만히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이 적용됐다. 후면 커버도 전면부와 똑같은 각도로 구부러져 있어 아래에서 보면 가로로 긴 타원 모양을 띈다. 타원형으로 마감을 했기 때문에 기기가 손과 닿는 면이 넓어져 크기가 커져도 쥐기 쉽다는 것이 LG의 설명이다.

제품의 테두리는 메탈 재질로 마감했고, 모서리는 완만한 뿔 형태의 디자인으로 안정감과 균형감을 높였다.

유승훈 책임연구원은 “(벨벳을 디자인할 때)미학적 가치를 최대한 살리려 했다. 불편한 오작동이나 화면 왜곡 등의 문제를 곡률을 다르게 적용해 해결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벨벳은 지난 15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 베스트샵, 하이마트, 전자랜드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출고가는 89만 9800원으로 기존의 LG 프리미엄 휴대폰 보다는 저렴하지만 같은 달 출시된 애플의 ‘아이폰SE’와 삼성전자의 ‘갤럭시A51 5G’, ‘갤럭시A퀀텀’ 보단 비싸다.

그러나 벨벳엔 카메라 손떨림방지기능(OIS)과 음성 출력 시 음질을 높여주는 칩인 ‘쿼드덱’이 빠져 ‘가성비가 나쁘다’는 평가를 받는 것에 대한 질문도 제기됐다.

유 책임연구원은 “유튜브 등을 봐서 (이와 같은 논란을) 알고 있다”며 “제품의 전체적인 디자인을 고려해 성능과 스펙을 결정했다. 벨벳은 디자인에 포커스가 된 제품이라는 걸 감안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전문위원은 “LG 벨벳은 새로움을 추구하면서도 보편성을 잃지 않는 디자인 원칙을 지킨 제품”이라며 “LG 벨벳에 녹아있는 디자이너의 감성적 터치가 고스란히 고객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LG전자]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