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대법원 선고 사흘 앞두고 계속되는 현장경영…“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5:5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법원에서 ‘국정농단’ 상고심 선고를 목전에 두고 대외활동을 자제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삼성 디스플레이 아산 사업장을 방문하는 등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충남 아산사업장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둘러본 뒤 경영진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중장기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대형 디스플레이 로드맵 등 미래 신기술 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김성철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 부사장, 남효학 대형기스플레이사업부장 부사장,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 지금 액정표시장치(LCD)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선 안 된다”며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다가올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한다. 기술만이 살 길”이라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 6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현장경영 행보의 일환이다. 이 부회장은 이달 초부터 삼성전자 온양‧천안사업장을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9일 평택, 20일 광주를 잇따라 방문하면서 전자 계열사를 살피는 행보를 보였다.

또 최근 LCD패널 단가 급락하면서 일부 생산라인 감사을 계획하는 등 디스플레이 업황 위기를 맞은 것도 영향일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이 부회장의 사업장 방문이 뜻밖으로 여겨지는 것은 오는 29일 대법원 상고심 선고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상고심 선고를 앞두고 공개적인 행보는 자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이러한 예상과 달리 공개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하면서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이와 관련해서 한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재판을 앞두고 부담이 큼에도 불구하고 기존에 세워졌던 일정을 소화하는 것은 그만큼 총수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또 한편으로는 그만큼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의 상황이 녹록치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