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친환경 경영’ 폐달 밟는다…美서 재생에너지 공동 계약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7:10: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전자가 최근 미국에서 다른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재생에너지 공동 구매 계약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 오스틴 생산법인(SAS)과 애플, 이베이, 스프린트는 5일 미국 에이펙스 클린 에너지로부터 풍력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번 거래는 애플이 주도했으며, 총 계약 규모는 75메가와트(㎿)로 이는 2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삼성전자 오스틴 생산법인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최첨단 반도체 기술과 친환경 제조 시연의 획기적 성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미국·유럽·중국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며, 국내에서는 수원·화성·평택 사업장 내 주차장과 건물 옥상에 태양광과 지열 등의 발전설비를 설치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오스틴 법인은 9월 미국 환경보호청(EPA)으로부터 친환경전력 사용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9 그린파워리더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친환경 경영 성과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최근 삼성전자는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Eco-Expo Korea 2019)’에 참가해 ‘친환경 활동’, ‘친환경 제품’ 등 전시공간을 선보인 바 있다.

'친환경 혁신을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을 주제로 108㎡ 규모의 부스에 '친환경 활동', '친환경 제품' 등의 테마존을 구성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에너지, 자원 효율 등을 고려한 친환경 혁신 제품과 기술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녹색경영 활동을 지속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