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 악화에도 R&D 투자 늘려…사상 첫 20조 ‘돌파’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7:5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가 지난해 실적악화에도 미래 먹거리 준비를 위한 연구개발(R&D) 투자를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삼성전자가 최근 공시한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연구개발 총지출액은 20조 1929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겼다. 전년 18조 6504억원 대비 8.3%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반도체 업황 둔화로 삼성전자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5%, 52.8% 감소한 상황에서도 연구개발 투자는 크게 늘린 셈이다. 따라서 삼성전자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지난해 8.8%로 2018년 7.7%보다 1%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해당 연구개발비는 시스템 반도체와 퀀텀탓(QD)디스플레이 등에 투자를 크게 늘리며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반도체 업황 둔화로 삼성전자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5%, 52.8% 감소한 상황에서도 연구개발 투자는 크게 늘린 셈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지난해 8.8%로 2018년 7.7%보다 1%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해당 연구개발비는 시스템 반도체와 퀀텀닷(QD)디스플레이 등에 투자를 크게 늘리며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오는 2030년까지 총 133조원을 시스템 반도체 투자해 세계 1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2030 반도체 비전’을 밝히고 지난해 10월에는 QD디스플레이 신규 투자에 13조원 규모의 생산라인 투자를 결정했다.

다만, 실적 악화로 법인세는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연결감사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실적 악화로 법인세 비용이 전년 16조 8151억원 대비 48.3%로 줄어든 8조 699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매출액의 약 3.8%로 전년 6.9%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