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 급상승하자 ‘칼날’ 꺼내든 보건당국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5 12:19: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최근 아이코스·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가 담배 시장을 빠르게 잠식해가면서 보건당국이 신종 담배에 대한 강력한 규제에 나섰다.

올해 1분기 궐련형 전자담배의 시장점유율은 11.8%를 기록했다. 2017년 2.2%에 불과하던 점유율이 2년 사이 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9200만갑으로, 1년 전보다 33.6% 늘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궐련형 전자담배의 점유율이 급상승하자 보건당국은 규제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 신종 담배에 대한 강력한 규제를 예고했다.

이는 담배회사들이 신종 담배는 덜 해로운 것처럼 광고·판촉하는 등 공격적 마케팅을 했기 때문에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내외 담배회사들은 궐련형 전자담배 등 신종담배 출시 때마다 제품 설명회나 설문 조사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광고·판촉 활동을 해왔다.

이들은 전자담배 판매촉진 목적으로 온라인 사이트나 판매점에서 ‘전자담배 50% 할인 중’ 등의 광고 문구를 내세워 전자장치를 할인해 파는 각종 이벤트 행사도 진행하기도 했다.

2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20년 중으로 건강증진법을 개정, 궐련형 전자담배뿐 아니라 전자담배 흡연 때 사용하는 전용기기 자체를 규제대상에 포함해 흡연 전용기구에도 경고 그림과 문구부착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경고내용도 궐련형 전자담배의 암 유발 폐해를 강조하는 쪽으로 만들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세상에 덜 해로운 담배란 없다”며 “다양한 신종담배로 흡연자를 유혹하는 담배회사의 광고 전략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