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미래 모빌리티 사업 포문 열어…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3:28: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현할 전략적 요충지를 확보하고 글로벌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자 위치를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LA에 모빌리티 서비스 목적의 법인인 ‘모션 랩’을 설립해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으로 로보택시, 셔틀 공유,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 퍼스널 모빌리티, 도심 항공 모빌리티 등 각종 첨단 모빌리티 서비스의 실증 사업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지난 14일 미국 LA시가 주최한 차세대 모빌리티 박람회인 ‘LA 코모션’에 참석, 미국 내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 법인 ‘모션 랩’ 설립을 공식화하고 LA시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협력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LA 에릭 가세티 시장, 니나 하치지안 국제부문 부시장, 현대차 윤경림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부사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모션 랩’의 카셰어링 서비스 출시 행사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과 LA시의 모빌리티 사업 협력에 대한 결정은 기업과 정부가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공동 주도하고 인간 중심에 기반한 ‘이동의 자유’를 실현하겠다는 공동의 목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대차그룹이 세운 현지 법인 ‘모션 랩’이 LA시 내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LA시와 협력하는 것이 양측 협의의 핵심으로 ‘모션 랩’은 앞으로 LA시와 손잡고 다양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펼쳐나갈 계획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철학과 지속 가능한 도시 환경 조성의 방향성과 관련하여 LA시와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