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긴급재난대책, 소득 관계없이 마련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5:50: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 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이번 재난대책은 복지정책이 아니다. 긴급재난대책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의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소득과 관계없이,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한 번쯤은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이 모든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서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자기 확신을 가질 수 있는 그런 대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코로나 대응 중에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 또 어려운 계층에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고 모든 대한민국의 국적을 두고 있는 사람을 국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그런 모습을 한번 꼭 보여주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는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또 하나는 제가 전국을 이렇게 다니다 보면 제일 절실하게 요구하는 것이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라며 “그동안에 지난 참여정부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했는데, 부산이 공공기관이 가장 잘 적절히 많이 보급된 지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과는 아무런 관계없이 지방기관이 많이 생겼는데, 이번 지방 공공기관 시즌2를 총선이 끝나는 대로 구상을 해서 많은 공공기관을 지역이 요구하는 것과 협의를 하여 반드시 이전하도록 하는 공공기관 이전정책을 확정을 짓도록 하겠다”며 “지금 용역을 하고 있는데 거의 마무리 단계에 왔다. 확정을 해서 공공기관이 이전해서 국가균형발전이 이루어지는 데 당이 책임지고 나서서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금 우리와 유사 명칭을 그런 당이 나와서 여러 가지 우리 지지자들의 혼선을 일으키고 있다. 분명히 다르다”며 “우리가 연동형 비례제의 취지를 살려서 여러 가지 자기 소리를 낼 수 없는 소수 정파를 육성하고자 하는 뜻으로 연동형 비례제를 도입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샐럽이라는 그런 명망가들, 지명도가 높고, 사회적 신분이 높고, 재산이 많은 그런 분들의 마당을 만들고자 연동형 비례제를 만든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는 장애인이라든가 이런 어려운 분들, 자신의 힘으로는 국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그런 사람들, 그분들이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다원적인 정치문화를 만들자고 하는 것이 연동형 비례제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그것이 혼선을 빚고 있어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이제 우리 지지자들과 국민들이 잘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