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호우 피해 '안전망' 자처…성금 20억원 등 전방위 지원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9 15:44: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SK그룹이 연일 지속되는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기탁, 취약계층 아동 긴급지원 등의 안전망(Safety Net)활동을 펼치고 있다.

SK그룹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신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성금 20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기부금은 재해구호 물품 지원과 수해 피해지역 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SK그룹은 성금 기탁과 함께 관계사별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한 수해복구 지원활동에도 나섰다. 먼저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수재민들의 침수폰 수리를 위한 A/S 차량을 긴급 투입했다. 또한 대피소 내 와이파이와 IPTV를 무료로 지원키로 했다. SK네트웍스의 자회사인 SK렌터카는 특별재난지역 내 차량 침수로 인해 생계를 위협받는 취약계층 수해 피해자들을 위해 렌터카(중‧소형 차량)를 차종에 따라 50% 이상 할인해 제공할 예정이다.

SK그룹은 특히 도움의 손길이 시급한 취약계층 아동은 물론 보육시설이나 아동‧청소년 시설을 위한 긴급지원 활동도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주거환경 개선 전문 사회적기업인 '희망하우징'과 손잡고 수해를 입은 전국 소규모 보육시설(그룹홈)의 시설 복구를 지원한다. 위생관리 전문기업 '가온아이피엠'과 함께 이들 아동‧청소년 보호 시설의 방역도 신속히 시행키로 했다.

SK그룹이 운영하는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은 수해로 취사가 어려워 결식이 우려되는 소규모 보육시설(그룹홈) 아동‧청소년들에게 시설운영 정상화 시점까지 행복도시락을 제공한다.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한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는 위생용품(손소독제, 세안제 등)과 간편음식(에너지바, 캔햄 등)을 담은 행복상자도 전달키로 했다. 이번 행복상자 지원에는 행복얼라이언스 참여사 중 한성기업, 비타민엔젤스, 아름다운커피, 라이온코리아, 슈퍼잼, 청밀, 아이쿱생협, 어스맨, SK스토아 등 9개사가 참여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는 데 힘을 더하기 위해 각 관계사들이 해당 지역별로 구성원 자원봉사 활동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