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의 정신=조국의 위선”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1 09:0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왼쪽부터) 전희경, 안상수 미래통합당 의원.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20일 “더불어민주당의 정신은 조국의 위선이고, 공천은 조국 같은 사람들의 초고속 출세길”이라고 지적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만든 더불어시민당에서 ‘조국(曺國)’이 부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지난 19일 공식 출범한 시민당의 주축은 조국 수호를 외쳤던 강성 친문 조직 개싸움 국민운동본부(개국본)”이라며 “주말이면 서초동에 나가 조국수호를 외치고 조국을 키겠다며 거액의 후원금을 모으며, 그 마저도 보이스피싱 당하자 여당의원에게 청탁을 해서 계좌를 동결시켰다며 당당히 말하던 개국본이 바로 시민당의 진짜 얼굴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에 조국의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며 “개국본 후원에 팔을 걷어부치고, 조국백서 필진이기까지 했던 김남국 변호사가 공천을 받았다”고 탄식했다.

이어 “조국 아들에게 허위 인턴 경력서를 발행해 줬다는 의혹을 받은 최강욱 비서관은 정봉주, 손혜원의 친문비례정당에 비례대표 공천 신청을 했다”며 “조국을 형이라 부른다던 황희석 전 법무부 검찰개혁추진단장도 어제 비례대표 출마를 시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날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은 조국에 대해 ‘마음의 빛이 없다’면서도 ‘조 전 장관과 가족이 인간으로서 겪는 고초는 가슴아프다’고 했다. 총리까지 지낸 사람이 무엇이 두려워 이토록 비굴한가”라며 ”이쯤 되면 ‘친문에게 찍히면 죽는다’가 민주당 선대위 기본강령이라 할만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국민은 우습고 문빠는 두렵다’가 민주당의 당헌당규라 할만하다”며 “국민들은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