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금융협회 “한국판 뉴딜 적극 지원할 것”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15:25: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6개 금융협회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기로 약속했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6개 금융협회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기로 약속했다.

3일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 생명보험협회(회장 신용길), 손해보험협회(회장 김용덕), 여신금융협회(회장 김주현), 저축은행중앙회(회장 박재식) 등 6개 금융협회장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은행연합회 김태영 회장은 6개 금융협회를 대표해 “뉴딜펀드를 통해 디지털과 그린 분야로 민간자본이 흘러 들어가 국민들의 일자리와 자산을 늘리고, 우리 산업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K-방역이 세계의 모범이 된 것처럼 K-뉴딜도 경제회복과 도약의 세계적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전 금융협회가 합심해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회의가 끝난 이후 6개 금융협회장은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해 금융권의 역량을 집중하기로 뜻을 모았다.

그동안 금융권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과 금융시장 안정 및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력과 더불어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준비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금융권도 힘을 모아 시중의 대규모 자금을 한국판 뉴딜에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기기로 했다.

6개 금융협회는 필요시 금융권 공동 TF 구성해 운영하는 등 K-뉴딜이 빠른 시간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사진제공=은행연합회)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