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직권남용’ 혐의로 박주민 고발…법사위·사개특위·최고위원 지위 이용 검찰 압박해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5:4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자녀 취업특혜의혹과 관련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21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을 형법 제123조 ‘직권남용’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수사권 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일 뿐 아니라, 집권여당 최고위원이자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누구보다 검찰에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음에도 박 최고위원이 자신의 권한을 남용해 검찰 압박행위를 서슴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자료를 통해 “박 의원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KT채용비리 수사’는 시종일관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 정치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며 “‘김성태 딸’이 KT에 입사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한다면 누가, 왜, 어떤 특혜를 베풀었는지 분명하고 명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그 과정에서 ‘김성태’가 무슨 역할을 했는지 더 이상 밝혀지는 것이 없다면 정치적 목적에 따라 억지로 수사를 강제할 것이 아니라 객관적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도록 해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그는 박주민 의원을 향해 “ 어쩌다 홍위병을 자처하고 나서게 됐는지 알 수 없지만 털어봐야 먼지조차 안 나는 마당에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끝내 이 정권에 어떤 정치적 역풍으로 되돌아갈지 숙고해보라”며 “서울교통공사 뿐 아니라 이 정권이 스스로 ‘문준용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않은 마당에 아무리 ‘드루킹 특검’이 눈엣가시라 해도 정치도의상 더 이상의 정치보복은 그만두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밑도 끝도 없이 ‘김성태를 죽이라’는 몽니와 생떼는 그만 부리고 당초 무료변론을 자처했던 ‘김부선-이재명 스캔들’ 변론은 왜 슬그머니 그만뒀는지 본인 주변 의혹에 대해 먼저 해명하라”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직권을 남용한 박주민 의원 고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KT채용비리 수사’라는 명분으로 정권에 의해 기획된 야당탄압과 정치보복, 그 어떤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