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수사팀’ 울산경찰 10여명 소환불응에…檢 “윗선이 방해하나” 체포영장 검토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09 17:12: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檢, 소환거부 경찰 ‘말맞추기’ 우려…“필요한 모든 조치 강구”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받는 경찰관 10여 명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면서 검찰이 체포영장 청구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법조계와 언론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김 전 시장 관련 수사에 참여했던 울산지방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 10여 명을 불러 조사하려 했으나 모두 불응했고, 소환 대상 일부는 검찰 출석 대신 서면 조사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경찰의 소환 거부가 조직적으로 이뤄지는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경찰이 수사를 고의로 지연시키면서 소위 ‘말맞추기’를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하루빨리 소환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檢 “만일 ‘윗선’서 출석 방해한다면 ‘범인도피’ 적용도 검토”

검찰은 2017년 7월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 부임한 이래 청와대의 첩보 하달 직후 6·13 지방선거가 임박해 이뤄진 울산경찰청 ‘황운하 수사팀’의 김 전 시장 관련 수사가 부당한 선거개입 해당하는지 수사 중이다.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위해선 경찰의 수사 착수 경위 및 경과 등을 확인해야 하지만 울산경찰들이 소환을 불응함에 따라 수사 첫 단계부터 지체되고 있는 셈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시장 수사에 관여한) 경찰들에 대한 조사는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단계적으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9일 보도했다.

다른 검찰 관계자는 “정당한 이유 없이 경찰들이 계속 소환에 불응한다면 체포영장 등 강제수사를 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만일 ‘윗선’에서 출석을 방해하고 있다면 직권남용·범인도피 혐의 적용까지도 적극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중앙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검찰의 출석 요구가 도착한 건 6일인데 8일까지 출석해 달라고 했다”면서 “울산에서 근무하는 사람을 충분한 시간도 주지 않고 서울로 조사받으러 오라는 건 검찰 편의주의적인 발상”이라고 해당매체를 통해 강력 반발했다.

소환 앞둔 황운하…이 와중에 총선출마용 ‘출판기념회’ 열어

검찰과 경찰은 지난 1일 숨진 ‘백원우 별동대’로 보도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씨의 휴대전화 확보 문제로도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검찰이 숨진 A특감반원 사망 다음날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서초경찰서에서 확보한 그의 휴대전화를 경찰이 돌려받겠다며 지난 4일과 6일 두 차례나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이를 모두 기각했기 때문이다.

한편, 검찰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지난 6일과 7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으며, 6일에는 송 부시장의 자택과 집무실, 관용차,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했다. 송 부시장은 울산경찰의 김 전 시장 관련 수사 당시 ‘퇴직공직자 김모씨’라는 가명을 사용해 참고인 진술을 한 바 있다.

검찰은 또 지난 5일 송 부시장의 첩보를 제보 받아 이를 편집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한 문모 전 행정관도 불러 조사했다. 지난 7·8일에는 “송 부시장의 악의적 허위진술”이 경찰 수사에 결정적이었다고 주장한 김 전 시장 측근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현재 청와대에 문 전 행정관이 송 부시장으로 받은 김 전 시장 비리 의혹 제보의 근거가 된 원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한 상태다. 그러나 청와대는 원본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청와대의 하명 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관련자들이 잇따라 소환되는 가운데, 송철호 현 울산시장과 이 와중에도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이날 ‘출판기념회’를 여는 황운하 현 대전지방경찰청장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