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020프로야구 예적금’ 출시…“코로나 없는 성공개막 기원”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25 17:27: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신한은행은 2020한국프로야구의 성공적인 개막과 흥행 및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2020신한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2020신한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은 지난 2018년부터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며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2020신한프로야구 적금’은 월 1천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기본이자율은 연1.4%, 우대금리 1.4%p 제공해 최고 연2.8% 금리를 제공한다.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2020신한두산베어스 적금’, ‘2020신한KIA타이거즈 적금’과 같이 맞춤형으로 정해진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0.2%p(6월 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최고 연1.0%p) ▲정규시즌 개막전부터 한국시리즈 최종경기까지의 관중수 800만명 돌파시 우대금리 0.2%를 제공한다.

‘2020신한프로야구 정기예금’은 300만원(비대면가입은 50만원)부터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수 있는 상품이다.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기본이자율 연1.4%에 우대금리 최고 연0.1%p를 더해 최고 연1.5%의 금리혜택을 받을 수 있다.

더불어 신한은행은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통해 ‘2020신한은행 SOL KBO리그’의 성공적인 개막을 기원하는 의미로 상품 출시를 맞아 다음달 10일까지 신규가입고객에게 포인트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신한 쏠의 ‘쏠야구’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와 컨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며 “2020프로야구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과 야구팬을 위한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