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생산자물가지수, 5개월만에 감소… 국제유가 하락 영향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10:00: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6월 생산자물가지수가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5개월 만에 내림세를 보였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소비자물가지수 선행지수로 국내 생산자가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도매 물가를 의미한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 지수는 103.49로 전월 대비 0.3% 하락했다.

지난 2월 이후 4개월 연속 상승 흐름에 있었던 생산자물가지수가 5개월 만에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전년동월대비로는 0.1% 올라 32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이는 국제유가 하락세가 생산자물가 변동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탄·석유제품과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공산품 물가가 0.6%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두바이유가는 배럴당 평균 61.78달러로 전월(69.38달러)에 비해 11.0% 떨어졌다.

지난달 공산품의 생산자물가는 전월대비 0.6% 감소해 지난 1월 이후 5개월 만의 하락세로 돌아섰다.

나프타(-14.1%), 경유(-6.8%), 휘발유(-10.8%) 등을 중심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TV용 LCD(-3.7%)와 반도체 D램(-5.3%) 등도 떨어져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물가도 0.4% 하락했다.

농림수산품은 0.5% 하락해 두달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출하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감자(-47.5%), 수박(-17.1%), 참외(-18.8%), 토마토(-12.2%) 등을 중심으로 농산물 값이 2.0% 내렸다.

닭고기(-1.6%) 등 축산물도 0.1% 하락했으며 수산물은 2.8% 올라 3월 이후 석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금융·보험서비스 등이 0.5% 올랐으나 예술, 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 등이 0.6% 감소하며 전월 대비 보합세를 보였다.

이밖에 삭료품은 전월 보다 0.2%, 신선식품은 1.4% 각각 하락했으며 에너지와 IT도 전월에 비해 각각 1.5%, 0.3% 내렸다.

6월 총산출물가지수(103.06)는 전월대비 0.7%하락했다. 총산출물가는 국내 출하외에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을 기준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지수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