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충심 변함없어…내가 악역 맡은 것”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7 10:46: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11.29.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검찰과 여당·청와대의 대립이 갈수록 첨예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충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최근 윤 총장은 주변에 “문 대통령에 대한 충심에는 변화가 없다”며 “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가 악역을 맡은 것”이라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대통령에 대한 충심은 그대로고 성공하는 대통령이 되도록 신념을 다 바쳐 일하고 있는데 상황이 이렇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할 당시 강조한 ‘엄정수사’ 방침을 있는 그대로 실현해 결점 없는 정권을 만들어야 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권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하달 등 정권을 향한 수사에는 묵혀둔 수사도 끌어와 이어가는데 자유한국당에 대한 수사는 미적지근하다며 검찰과의 유착을 의심하고 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문제로 여야가 충돌할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던 홍영표 의원은 “검찰 측에 비공식으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내년 4월 총선 이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를 정리하겠다는 말이 나온다”며 “검찰과 한국당이 뒷거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민주당 의원도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진행하던 지난 4일 “막 가자는 것이냐”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같은 날 이해찬 대표 또한 “검찰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야당을 회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든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국회의원 고소·고발 건을 연내 마무리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담당 검사 일부는 대상포진 진단을 받을 정도로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100명에 가까운 현역 의원들을 상대로 하는 수사인데다 한국당의 저항이 워낙 심해 차질을 빚고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까지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나경원 원내대표를 제외하고 누구도 검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가 나 원내대표에 앞서 자진 출석했지만 황 대표는 애초 수사 대상이 아닌데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지며 오히려 빈축을 샀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