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페이트/그랜드 오더 ‘아종특이점Ⅱ 아가르타의 여자’ 개막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6:28: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넷마블은 스토리 수집형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페이트/그랜드 오더(Fate/Grand Order)’의 메인 시나리오 ‘아종특이점Ⅱ 아가르타의 여자’가 개막했다고 19일 밝혔다.

중앙 아시아의 광대한 지하공간 ‘아가르타’를 무대로 펼쳐지는 이번 시나리오는 페이트/그랜드 오더의 1.5부 중 2번째 시나리오로 거짓과 진실이 뒤섞인 기묘한 세계의 스토리가 흥미진진하게 진행된다.

메인 시나리오 아종특이점Ⅰ에 이어 이번 시나리오에서도 스토리를 진행하면서 서번트(캐릭터)의 이름을 알 수 있는 ‘진명 판명’ 시스템이 적용되며, 일부 서번트의 경우 보구(필살기)도 서번트의 이름이 공개될 때까지 정식 명칭이 드러나지 않는다.

또 이번 시나리오의 퀘스트에서는 여성 서번트 전원과 일부 서번트(아스톨포, 엘키두, 슈발리에 데옹)를 팀으로 구성하면, 퀘스트에서 얻을 수 있는 인연 포인트의 획득량이 늘어나는 효과가 적용되며, ★5(SSR) 불야성의 캐스터, ★4(SR) 불야성의 어쌔신, ★4(SR) 엘도라도의 버서커 등 ‘아가르타의 여자’ 시나리오에서 활약하는 서번트가 신규 등장한다.

넷마블은 지난 7일부터 시작한 ‘아종특이점Ⅱ 아가르타의 여자’ 영상 공유 캠페인이 목표치를 돌파함에 따라 모든 이용자에게 성정석 10개와 황금색 과일 3개 등을 지급하며, 해당 시나리오에 대한 기대평 역시 1만 건을 돌파해 성정석 5개와 은색 과일 30개를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페이트/그랜드 오더'는 TYPE-MOON의 인기작 ‘페이트’ 시리즈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RPG다. 이 게임은 방대하고 뛰어난 스토리텔링이 강점으로 메인 스토리와 함께 각 서번트의 개별 스토리를 감상할 수 있다. 이용자는 다수의 개성 넘치는 서번트들을 소환하고, 클래스, 스킬, 커맨드 카드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사진제공=넷마블]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