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특목고 없앤다는 文 정권…바른미래 “조국이 만들어낸 고교하향평준화 개악안”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9 14:02: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 발표에 참석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정부가 2025년부터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과학고·예술고·체육고 제외)를 일반고로 전환시키는 등의 고교평준화 정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8일 “조국이 만들어낸 고교하향평준화”라고 지적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강남좌파가 만든 강남 띄우기일 뿐”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고교하향평준화를 결정했다. 특목고를 선별적, 단계적으로 전환하겠다는 그동안의 정책기조는 엄중한 조국 사태 앞에서 핑계가 되지 못했다”면서 “사회적 공론 없이 깜짝 발표된 개악안은 시행령을 고쳐 이번 정부가 아닌 다음 정부에서 시행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어 “정권이 바뀌면, 여론이 바뀌면 너무나도 쉽게 번복될 수밖에 없어 실현 가능성조차 의심된다”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교육 흔들기를 통해 이 나라를 다시 찬반양론으로 쪼개 놓았다”며 “조국 일가의 비리로 시끄러운 정국을 덮고, 지지자들에게 정권을 지지해야할 이유를 만들었으니 정치공학적으로는 이득을 봤을지는 모르겠지만 갈등을 증폭시킨 비용은 국민들이 갚아야 할 빚으로 청구되고 말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려 놓고서는 장관직을 내려놓자마자 교수 월급을 챙기던 모습이 강남좌파의 실체”라며 “선택권을 빼앗긴 학생과 학부모들만 또 다시 교육난민이 될 처지에 놓였는데, 강남 집값만 오른다니 강남좌파들만 조용히 웃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