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파동 일으킨 정부, 중소기업에 떠넘기지 마라” 통합당 ‘직격탄’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06 14:12: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6일 서울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 정부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 발표 관계로 공적물량 미입고 및 공적 마스크를 판매 하지 않는다는 안내문구가 붙어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미래통합당은 6일 “마스크 파동을 일으킨 정부가 이젠 생산원가에까지 끼어들어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책실패를 중소기업과 국민에게 떠넘기는 갑질의 횡포를 당장 중지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11조원이 넘는 추경과 예비비는 어디에 쓰려 하는가”라며 “정부의 정책 실패는 수요와 공급의 원리를 논하는 것이 사치가 됐다”고 한탄했다.

그는 “정부가 요구하는 기업의 활동마저도 강제로 수탈하겠다는 정부의 기막힌 발상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마스크 대란의 비난이 폭증하자 정부는 단가 후려치기로 마스크 생산 원가의 50%만 인정하면서 제조량을 10배를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이게 공정경제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정부는 정당한 가격에 구입하여 생산을 늘리고 신속하게 국민들에게 전달하라”며 “을의 눈물을 닦아주어야 할 정부가 대기업도 하지 않는 황당한 갑질의 칼을 중소기업에게 휘두르고 있는 것은 정당한 것인가”라고 지탄했다.

그러면서 “생산에서 소비의 원가 구조도 모르는 정부”라며 “국민과 중소기업은 어디에 기대야 하는가. 이게 나라인가”라고 탄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