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란선동 혐의, 전광훈 등 고발…청와대 함락·대통령 체포 등 사전논의 및 실행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4 14:4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文대통령 하야’ 범국민 투쟁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10.03.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 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 전광훈 목사가 4일 경찰에 고발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이날 전 씨 외 ‘10월3일 문재인 하야 광화문 범국민 집행대회(집행대회)’ 주최측 관계자 전원을 형법 상 내란선동죄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전날(3일)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에서 청와대 함락 및 문재인 대통령 체포를 목표로 △순국대의 청와대 진격 △경찰 바리케이드 무력화 △전직 경호관 출신 주축으로 문 대통령 체포조를 구성, 청와대 영빈관을 접수 등을 사전계획 했다는 혐의다.

김 의원은 고발장에서 피고발인들이 지난달부터 내란계획을 수립하고 3일 광화문 집회에서 이를 선동·실행에 착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전 씨 등은 지난달 26일 유튜브 영상에서 “10월 3일 반드시 끝장내기 위해 순복음(교회)에서 30만 명을 동원해준다고 했다”고 발언한데 이어, 광화문 집회 당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에 전달한 ‘자유수호 원로회 호외’에서 30만 명의 ‘자유수호 십자군’을 명시했다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조선일보에 게재된 광화문 집회 광고에는 집행대회 총괄대표가 전 씨로 돼 있고, 호외에서 청와대 진격개시 지시는 이재오 전 의원이 내리기로 돼 있다.

김 의원은 전 씨 등의 사전모의를 단순한 계획으로 치부하지 않고 실제 행동으로 옮긴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

전날 집회에서 참가자들 일부가 ‘순국결사대’ 머리띠를 두르고 청와대 진입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실제 이날 집회 현장에서는 일부 인원이 휘발유를 들고 경찰 저지선으로 돌진하거나 경찰 방패를 뺏는 등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46명이 체포돼 인근 7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김한정 의원은 4일 오전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피고발인들의 이 같은 행위는 형법 제87조에 명시된 내란죄의 고의 및 목적에 대한 확정적 증거다. 전광훈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 등 집회 주최 관계자들을 형법 제90조 제2항의 내란선동죄로 수사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경찰청 국감자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관련 서류를 직접 전달하고, 이날 오후 종로경찰서에 정식으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