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현장]공·사기업 옵티머스 1.5조 투자…“초기 부실 수사 없었다면”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9 13:54: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범계 “서울지검, 옵티머스 무혐의…이후 공·사기업 투자 이어져”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인 윤석열 검찰 총장…부실 수사 책임 불가피
▲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사태’ 초기 단계 검찰의 수사부실 문제가 제기됐다. 이때 무혐의 처분이 내려지지 않았다면 이후 공기업과 민간자본의 투자가 없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19일 진행된 법사위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전파진흥원이 2017년 6월 옵티머스에 72억원을 투자해 최종적으로 800억원 가까이 투자됐다. 이미 2018년 2월 내부관계자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정영제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를 고소한 바 있는데 유야무야됐다. 맞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지검장이 “제가 부임하기 이전이라…”라며 답변을 회피했지만, 박 의원은 추궁을 이어갔다.

박 의원은 “중간에 과기부가 공기업인 전파진흥원의 투자가 잘못됐다는 판단을 내렸고, 그 뒤 전파진흥원이 김재현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다시 고발한다”며 “6개월 동안 수사해서 2019년 서울중앙지검이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라고 말했다. 

전파진흥원은 2018년 10월 펀드 투자금이 다른 곳으로 흘러들어간 사실을 파악하고 김재현 대표 등을 횡령,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투자자금이 공공기관매출채권에 제대로 투자됐는지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취지였다. 하지만 서울중앙지검은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박 의원은 이 지검장을 향해 “이 당시 수사지휘라인이 어떻게 되나? 당시 팀장이 누구인가? 몇 부인가? 일차장이 누구인가? 당시 중앙지검이 누구인가?”라며 재차 답변은 요구했지만 이 지검장은 입을 떼지 못했다. 


박 의원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 총장이다”라며 “윤 총장이 다 무혐의해버렸다”라고 호통을 쳤다.

박 의원은 “무혐의 이후 마사회, 농어촌공사, 한국전력 등 공기업 투자가 진행됐다”며 “공기업 투자가 되니까 민간 자본이 쭉 들어온다. 무려 1조5000억원이 투자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때 무혐의 내리지 않았으면 기업 투자가 안됐을 것”이라며 “누가 부실수사한 것이냐”며 재차 따져 물었다.

이 지검장은 “부임하기 이전 사건이라 제가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끝까지 답변을 회피했다.

한편, 이날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파진흥원, 농어촌공사, 마사회 등 공기업을 비롯해 다수의 민간기업들이 옵티머스 펀드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업이 옵티머스에 투자한 금액은 전파진흥원 1060억원, 농어촌공사 30억원, 마사회 20억원, 한국전력 10억원 등 1100억원이 넘는다.

민간 기업 중에서는 한화종합화학이 가장 많은 500억원을 투자했다가 전액 환매했다. 오뚜기가 150억원, BGF리테일 100억원, LS일렉트릭 50억원, 넥센은 30억원 등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랩, JYP엔터테인먼트, 에이치엘비 등 코스닥 상장사들도 투자자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