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국내 첫 코로나19 대응 캥거루 소셜본드 발행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13:4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제공=위키피디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한은행은 호주달러 4억불(미화 2.9억불 상당) 규모의 5년 만기 외화 캥거루 소셜본드 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캥거루 채권은 호주 자본시장에서 역외의 외국 기관이 현지 통화인 호주달러로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

‘코로나19 피해지원 채권(Covid-19 Alleviation Kangaroo Social Bond)’으로 명명된 이번 채권은 조달자금의 용도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 지원으로 특정한 국내 최초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캥거루채권이다.

이번 채권은 변동금리채(AUD 2.5억불)와 고정금리채(AUD 1.5억불)로 나눠 발행됐으며 금리는 변동금리채의 경우 3m BBSW(Bank Bill Swap Rate)에 0.88%를 가산한 수준, 고정금리채는 연 1.183%로 결정됐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 변동금리채의 경우 호주 33%, 아시아 66%, 유럽 1%, 고정금리채는 호주 50%, 아시아 48%, 유럽 2%의 분포를 보였다.

특히 신한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로 호주 중앙은행(RBA) 레포(Repo, 채권을 담보로 받는 대출) 적격담보지위를 획득한 후 채권을 발행해 조달비용을 절감하고 호주 역내 투자자들의 참여를 극대화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및 미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 합의 지연 등 시장 불확실성 요인에도 불구하고 이번 달 초 대한민국 외평채가 낮은 금리에 성공적으로 발행된 것이 이번 채권 발행금리 인하에 큰 도움이 됐다”며 “금번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관련 활동에 활용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한은행은 금융의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행에는 JPMorgan, Mizuho, NAB가 공동주간사로 참여했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