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포스트 코로나시대 리더 역할 중요”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8 13:36: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7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강연하는 모습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한은행은 전날 진옥동 은행장이 임원 및 본부장과 전국 부서장을 대상으로 리더의 역할에 대해 유튜브 생중계 강연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진 은행장은 “세상은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나뉠 것”이라며 “코로나 확산에 대처하는 여러 국가들의 다양한 성공과 실패 사례를 보며 선진과 후진, 즉 일류국가의 기준이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일류 국가의 기준은 부의 축적이 아닌 공동체의 존속(지속 가능)을 위해 헌신, 절제할 수 있는 시민의 존재 여부가 될 것”이라며 “도태되지 않는 지속 가능한 기업을 만들어나가기 위해서는 꾸준한 변화와 함께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진 은행장은 “끊임없이 변화하려는 노력이 후행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기업 문화로 기업 문화는 잘 관리되어야 한다”며 기업 문화와 리더의 역할에 대해서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 문화를 관리하기 위한 방법으로 ▲명확한 가치이념 ▲이념이 반영된 문화기동장치(의례와 의식) ▲이를 제대로 작동시키려는 리더의 노력과 함께 ▲세 가지 요소의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진 은행장은 “기업 문화에 대해 교육하는 것보다 리더의 행동을 통해 신한의 비전이 무엇이고 우리가 어떻게 가야하는지에 대해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리더의 실천을 강조하며 “결국 리더의 크기는 팔로워의 크기로 결정되는 것으로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팔로워를 만들 것”을 강조했다.

신한은행은 매년 7월 기업 문화를 테마로 전 직원이 함께하는 ‘컬쳐 위크’를 신설하고, 첫 번째 순서로 진옥동 은행장의 리더십 강연을 마련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