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조국, 김오수 법무차관 즉각 해임해야”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09:5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수사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하자고 의견을 검찰에 전한 법무부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11일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조 장관이 임명되면 자기 가족 보호를 위해 검찰을 무력화 시킬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는 법치국가에서 도무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법질서 수호에 앞장서야 할 법무부가 법질서 유린에 나서는 짓”이라 비판했다.

이어 “조 장관은 김 차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조 장관이 이를 지시한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법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를 계속 한다면 결국 제왕적 대통령제의 비극을 맞이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관이 되면 가족사건 보고 안 받겠다’고 한 조국 장관이 조금이라도 국민 앞에 진정성을 보이고 싶다면, 즉각 김오수 차관을 해임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