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티몬, “타임커머스로 흑자전환 원년 삼겠다”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3:28: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티몬이 올해 이달로 서비스 10주년을 맞았다고 22일 밝혔다.

매일밤 12시, 단 하루 동안 단 하나의 지역 티켓 상품을 반값 가격으로 제공하며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던 소셜커머스 티몬은 이제 24시간 언제나 수만 가지의 특가 상품을 제공하는 ‘타임커머스’로 진화해 새로운 이커머스의 혁신을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티몬이 타임커머스로의 변화를 꾀하기 시작한 2018년 12월 대비, 2020년 5월을 기준으로 ▲판매량은 217% 상승했고, ▲매출 또한 187% 증가했다. 해당 기간 ▲고객도 26%도 늘었다. 수익성이 급속도로 개선되며 올해 3월에는 10년 만의 첫 월흑자를 달성, 내년도 업계로서는 첫 증시 직접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이다.

티몬 측은 “꾸준한 고객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다양한 방식의 고객 혜택이었다. 반값이라는 가격 혜택을 제시한 것에서 시작해 할인쿠폰과 구매 적립금 등 티몬에서는 언제나 파격적이고 압도적인 가격의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일례로 지난 10년간 쿠폰 할인액과 적립금을 기준으로 티몬이 제공한 ▲쇼핑 혜택은 구매 고객 1인당 평균 77만원이었다. 티몬 측은 “대부분의 제품이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할인된 특가였던 것을 감안하면 고객이 실제 누린 혜택은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혜택으로 고객층도 확보할 수 있었다. 10년간 티몬에서 가장 많이 구매한 ▲고객 1명의 구매 건수는 총 2만540건이었는데, 이는 매일 최소 5.6번의 구매를 했다는 얘기다. 누적 결제액이 가장 높았던 고객의 ▲총 구매액은 27억에 달하기도 했다.

티몬 이진원 대표는 “티몬은 국내 이커머스 산업에서 최초라는 수식어가 가장 많이 붙는 기업이다. 국내 최초의 소셜커머스로 시작해 최초 타임커머스라는 타이틀을 만들었다. 이제 최초의 국내 증시 상장을 통해 앞으로 20년, 30년 지속될 수 있는 영속성 있는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다”며 “2020년이 흑자전환의 원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