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통합당 향해 “보궐선거 젯밥에만 신경써”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7 13:1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7일 통합당을 향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하며 공석이 된 부산시장 자리를 두고 치러질 보궐선거에 벌써 생각이 가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강제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71차 상무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치권 성폭력 근절이라는 제사에는 관심이 없고 보궐선거라는 젯밥에만 온 신경을 기울이고 있는 모양”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심 대표는  “성폭력 근절은 가장 중요한 시대적 과제가 됐고 정치권의 가장 책임있는 의제가 됐다”며 “문제는 정치권의 중대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성범죄 관련 사건이 벌어질 때마다 여야는 매번 정치공방을 통해 이슈를 덮고 정치용 퍼포먼스로 덮기에만 급급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 이상의 성범죄가 용인돼서는 안된다며 깊이 성찰하고 책임 있는 대책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에서 미투 관련 법안도 140건 넘게 발의됐지만 통과된 법안은 거의 없다”며 “정치권이 진정으로 성찰한다는 증거는 21대 국회에서 가장 먼저 성폭력 관련 법 처리를 합의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상정 대표는 고위공직자 성범죄 근절을 국가적 차원의 노력이 강화돼야 한다며 선출직 공직자들의 성폭력 예방교육 의무를 엄격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폭력 예방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공직자는 지방자치단체장, 국회의원, 지방의원을 막론하고 그 명단을 공개하는 등 강력한 조치와 공공기관의 성폭력예방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가 선출직 공직자의 교육 이수 여부를 철저히 감독하고, 교육의 내용 면에서도 내실을 강화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 최소한각 당 차원에서 공직자와 당직자 및 후보자를 대상으로 성폭력 근절과 성 평등 교육 이수를 의무화하고 공천심사 기준으로 명확히 규정해야 한다”며 “이번 오거돈 전 시장의 사건을 계기로, 정치권의 성폭력 범죄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과 쇄신의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