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 원 투입…지난 자금보다 2배로 커져”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4:5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25일 “어제 대통령 주재 2차 비상경제회의는 ‘기업구호 긴급자금’으로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1차 회의가 결정한 50조 원에서 두 배로 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원대상도 소상공인, 자영업자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견기업도 포함시키기로 했다”며 “세계적 경제위기로 우리 기업들도 그만큼 어렵다는 현실인식과 이른바 ‘코로나 도산’은 없도록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이 나빠지고, 고용이 나빠지면 민생이 휘청거린다. 기업을 돕겠다는 것은 결국 민생을 돕겠다는 것”이라며 “민생을 돕기 위해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조치도 곧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새로 결정된 조치들이 4월부터 바로 시행되도록 하라고 지시하셨다”며 “정부와 지자체, 금융기관을 포함한 관련기관들은 신속한 실행을 막는 모든 요소들을 과감히 제거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내주 3차 비상경제회의는 생계지원방안에 대해 일정한 결론을 내리게 된다”며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대국민 직접지원 문제에 대해 당·정이 주내에 긴밀하게 협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기업들의 고용유지 및 자구노력에는 정부의 지원과 보상도 따라야 할 것”이라면서도 “위기를 틈타 부당하게 인원을 줄이는 기업에 대해서는 정부도 단호하게 대처해야겠지만 국민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 따라 정부는 국민의 해외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정부는 해외입국자와 확진자들을 엄정하게 관리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국내 확진자 증가세가 완만해졌다”며 “특히 4월 6일에 개학이 예정대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해 오늘 정부가 발표할 안전생활지침을 모든 국민께서 실천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