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별 기록관 설립 소식에 당혹…靑 “불같이 화내셨다”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09:5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2022년 문재인 대통령 개인 기록관을 만들겠다’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의 발표에 대해 사실상 백지화를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히며 논란이 일었다. 통합 대통령 기록관이 있는 마당에 172억 원의 세금을 들여 문 대통령 기록관이 별도로 세운다는 계획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기록원은 설립 추진 배경에 대해 대통령 재임 기간 중 나오는 기록물이 점점 늘어나는데다 현재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 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에 달해 보존시설 확충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증축보다는 개별 대통령 기록관을 설립하는 것이 예산을 더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다.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는데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내셨다”며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밝혔다.

‘개별 기록관 건립이 백지화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고 대변인은 “국가기록원의 판단에 의해 추진된 것이니 앞으로 어떻게 할지도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강경한 어조로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사실상 백지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해당 보도를 접한 뒤에야 기록관 건립 추진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대통령에게 제대로 보고조차 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가기록원이 개별 기록관 건립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