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간담회 주요 사안] 사모펀드 거액 투자 의혹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3 13:2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2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여야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등의 합의가 무산되자 조 후보자는 직접 기자간담회를 자청, 그동안 불거진 의혹들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2일 오후 3시30분부터 이튿날 오전 2시 16분까지 약 11시간가량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 딸 논문 및 장학금 등 특혜논란, 웅동학원, 위장전입, 사법개혁 방향 등 그동안 불거졌던 의혹 해소와 향후 장관 임명 시 검찰개혁 방침 등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사모펀드 논란과 관련해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2017년 7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가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그의 일가가 10억이 넘는 거액을 투자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문제는 코링크가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가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를 운용하며 비상장 투자사인 ‘웰스씨앤티’를 코스닥 상장투자사인 ‘더블유에프엠(WFM)’과 합병해 우회상장을 노렸다는 의혹과,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라는 주장과 함께 ‘가족펀드’ 의혹, 약정 투자금액(70억)과 실투자 금액(10억)이 다르다는 점이 전해진 것이다.

여기에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가 재투자한 웰스씨앤티는 지난해 관급공사 매출로 전년 대비 68.4% 증가한 17억2천9백만 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시절 관급공사를 싹쓸이 하도록 뒤를 봐준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 사모펀드(코링크) 투자 배경 =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이 되고 난 뒤 개별주식을 보유하는 게 좋지 않다는 말을 듣고 펀드에 투자하면 되겠느냐고 공식 질문을 해 괜찮다는 답을 받아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이라 말했다.

그는 “사실 저는 경제나 경영을 잘 몰라 사모펀드가 무엇인지를 이번에 공부하게 됐다”며 “지금 문제되는 5촌 조카는 저희 집 장손인데 저희 집안에서 주식 관련 전문가라면 그 친구 한 명이다. 개별주식을 팔아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묻고 다른 펀드매니저에게도 물었다. 그래서 그 (사모)펀드에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개별주식을 팔아 돈이 생겼는데 예금할지 펀드에 넣을지 5촌 조카에게 물어봤다. 거래하던 펀드 매니저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며 “제 배우자는 주식 전문가도 고수도 아니다. 개별투자한 것도 다 엄청나게 손해를 봤다. 문제 된 펀드도 손해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사모펀드의 성격 = 그는 “(사모펀드)보고서를 찾아봤는데, 본 펀드 방침 상 투자 대상에 대해 알려줄 수 없다고 돼 있고, 어디 투자했는지 적혀 있지 않는 ‘블라인드 펀드’였다”라며 “운용상 어디 투자되는지 투자자에게 알려주지 않도록 설계돼 있고 그걸 알려주면 불법이다. 따라서 모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신생 운용사인데다 실적이 미진한 코링크에 10억이 넘는 거금을 투자한 데 대해 조 후보자는 “코링크라는 이름 자체를 이번에 알게 됐고 사모펀드가 뭔지도 몰랐다. 코링크 이전에는 통상 거리에서 많이 보는 투자신탁회사에 돈을 넣어두고 있었다”며 “5촌 조카가 이 문제 전문가라 해서 물어봤는데 친한 사람이 운용하고 있다고 했고, 아는 투자신탁 사람도 이 회사 수익률이 높다고 해서 맡겼다”고 해명했다.

이어 “고위공직자 재산신고를 3번 정도 했고 제 재산기록을 모두 국회에 제출했다.그걸 불법이라 생각했다면 신고를 아예 안 했을 것”이라며 “정부에 물어봤더니 펀드를 가질 수 있다 해서 투자하고 그 모든 기록을 세 번에 걸쳐 신고하고 국회에 제출했다. 이번에 갑자기 그런 것도 아니고 2017년에 공개했다”고 부연했다.

◆ 웰스씨앤티의 관급공사 전담에 민정수석실이 관여했다는 의혹 = 조 후보자는 “최근까지 코링크 자체를 몰라서 관급공사 일체에 개입한 적이 없다”며 “개입했다면 관급공사 직원들 또는 압수수색을 통해, 통신 영장을 통해 확인될 것”이라 말했다.

이어 “(문제되는 회사의 실적을 보이며)언론 보도에서는 제가 (민정수석이)된 뒤 급증했다는데 통계를 보면 그렇지 않다”며 “2차전지 사업 때문에 민정수석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 하는데 민정수석실 업무는 경제수석실이 아니다. 2차전지 사업은 모든 정부에서 항상 강조한 것”이라 전했다.

◆ 약정금액과 실투자 금액이 다르다는 지적 =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저도 사실 상세한 내용은 잘 모르지만 회사 설명에 따르면 투자 약정 마이너스 통장, 신용카드 한도액 같은 것이라고 한다”며 “한도액을 설정해 두면 다 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그리고 10억 원 외에 나머지 액수(60억)에 대해서도 추가 투자금을 요청하는 ‘캐피탈 콜’이라는 게 있다”며 “그 요청 자체도 펀드회사가 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그 문제는 검찰 수사 이전에 금융감독원이 조사해야 할 것이다. 불법이라면 (금감원이)불법이라 하겠지만 제가 알아본 바로는 제 가족이 책임져야 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투자자는 10억 원 정도만 투자하면 된다’고 해서 사인을 한 것이지 더도 덜도 아니다. 회사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고 확인이 됐다”고 덧붙였다.

◆ 5촌 조카 등 사모펀드 관계인 해외 도주 논란 = 조 후보자는 “언론에서 (5촌 조카 등)세 사람이 해외 도주했다고 하는데 왜 도망갔는지 저도 모른다”며 “빨리 귀국해 수사 받아 투자금을 어떻게 운용했는지 밝혀야 한다. 금감원에서도 조사권한이 있으니 주식 운용을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회에 제출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에 기록된 그의 재산 내역은 약 50억 원으로 기록돼 있다.

재산의 약 5분의1을 본인도 잘 모르는 ‘깜깜이 펀드’에 맡기고 관심을 갖지 않은 것이냐는 지적에 대해 조 후보자는 “재산관리는 제가 아니라 처가 전담했다”며 “10억 원 자체가 큰 돈이지만 전체 돈을 관리하는 제 처 입장에서는 N분의1로 나눠 담았고 개별주식에서 펀드로 옮긴 것”이라 설명했다.

<사진 국회기자단>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