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靑지시 따라 검찰 세평 수집 때 ‘윤석열-이성윤 라인’ 물었다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1-31 12:27: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경찰이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 세평(世評)을 수집하면서 검증 대상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라인인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라인인지를 감별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조선일보가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실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달 초 경찰은 본청과 지방경찰청 18곳의 정보경찰을 동원해 대대적인 검찰 고위직 세평 수집에 나섰는데, 정보경찰들은 검증 대상자인 검찰 간부들 주변을 접촉하는 과정에서 “그 사람, 윤석열 라인이냐? 이성윤 라인이냐?”고 물었다고 한다.

실제 세평 수집 직후 윤 총장과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춰왔던 서울중앙지검 1·2·3·4차장과 수사정보정책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등 검찰 중간 간부가 대거 좌천되는 등 윤 총장 라인의 빈자리는 이 지검장 라인 검사들이 차지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한 정보경찰들이 작성한 세평 보고서에는 이성 문제 등 민감한 개인 정보도 포함됐는데, 정보경찰 내부에서조차 “우리의 업무는 범죄 정보를 수집하는 것인데, 검사들 ‘신상 털기’에 동원되고 있다”는 불만도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민갑룡 경찰청장, 진교훈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그런데 검찰 반부패수사부의 수사가 본격 시작되자 경찰은 수집했던 세평 수집 자료를 모두 파기했다고 한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권력 수사 검사들에 대한 사찰”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