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속연수 짧은 경력직 ‘부정적 평가’…최소 3년 이상 근무해야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1:53: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직장인들의 이직이 가속화되는 추세지만 짧은 근속연수의 경력직은 기업들이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662개 기업을 대상으로 ‘짧은 근속연수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1.3%는 근속연수가 짧은 경력직 지원자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 ‘입사해도 오래 근무하지 않을 것 같아서’가 71.2%(복수응답)로 가장 많이 꼽혔다. 뒤이어 ‘조직 적응이 어려울 것 같아서’(46.3%), ‘책임감이 부족하고 불성실할 것 같아서’(41.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이들 중 51.5%는 다른 조건이 뛰어나지만 짧은 근속연수로 인해 불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고 밝혔다.

여러 직장에 근무한 경우 일부 근속연수가 짧아도 다른 기업에서의 근속연수가 3년 이상으로 길면 부정적인 평가를 완화한다는 응답은 85.1%로 나타났다.

이는 옮기는 곳마다 오래 다니지 못한다 하더라도 한 곳이라도 장기 근속한 경험이 있으면 평가에 손해를 덜 본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근속연수로는 6개월 이상~1년 미만이 절반에 가까운 49.4%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6개월 미만(34.2%) ▲1년 이상~ 1년 6개월 미만(8%) ▲1년 6개월 이상~2년 미만(4.6%) ▲2년 이상~2년 6개월 미만(1.7%) 순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이직이 보편화됐다고 하나, 근속연수가 짧고 이직이 잦은 지원자는 오래 근무하지 못할 것이라는 선입견이 생겨 고배를 마시기 쉽다”며 “본인이 거치는 모든 기업에서의 장기 근속이 어려울 수는 있으나, 절반 이상은 3년 이상 근무를 해야 본인의 조직 적응력이나 장기근속 가능성을 어필할 수 있으므로 근속연수에 대한 관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