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전 국회의장, 한국당 공관위원장으로 낙점…황교안 “선거농단, 심판 뒤따를 것”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1-16 11:51: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 공천을 총괄할 공천관리위원장으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낙점했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조금 전 최고위를 통해 오는 4월 15일 공천을 총괄할 공관위원장으로 김형오 전 의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김 전 의장은 5선 국회의원·당 사무총장을 역임했고, 18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아 정파에 치우지지 않는 소신의 국회를 이끄셨다”며 “현재는 백범 김구 선생 기념사업회장으로 계시면서 자기희생 등 백범의 정신을 이어가고 계신다”고 소개했다.

황 대표는 이어 “김 전 의장은 우리 당에 계시는 지도자로서 개혁적인 마인드를 가지신 분으로 평가된다”며 “오늘 공관위원장 인선으로 우리 당은 혁신의 길로 갈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며 “공천 과정에서, 자유우파 통합과정에서 공천으로 인한 잡음이 없도록 유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추후 공천관리위원회 구성도 협의하고, 공천 기준과 룰을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한국당은 국민 눈높이 공천과 우파통합으로 총선 승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택을 사고 팔 때 정부의 허가를 받는 ‘주택매매허가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강하게 반발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 부동산 정책이 산으로 가고 있다. 혼란만 키운 정책도 모자라 이제는 시장경제 근간을 위협한다”며 “집을 사려면 정부 허락을 받으라는 것인데, 사회주의적 부동산 정책 바로 그 자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문재인 청와대가 버젓이 위헌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인데, 정부가 무슨 권한으로 주택거래 자유마저 간섭한다는 것인가”라며 “이 정권의 무능과 무모함의 끝이 어디인지 머리가 아찔해 진다”고 개탄했다.

나아가 “이제 경제 심판론에 이어 부동산 심판론까지 터져 나오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엄중히 심판하실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사실 부동산 정책만의 문제가 아니다. 사회주의적 실험경제는 이미 우리 경제를 붕괴시키고 있다”면서 “소득주도성장으로 무분별하게 시장에 개입해서 고용절벽, 자영업자 줄 폐업을 가져왔고, 스튜어드십 코드로 기업 경영권을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놓고 국민 불반 잠재우기 위해 여당은 1호 공약부터 실효성 없는 공짜 와이파이 확대 마케팅을 하고 있는데, 도저히 실력과 정책으로 안 되니 혈세로 표를 매수하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이 정부의 역할과 기능을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민생이 되살아나는 희망경제를 열겠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권의 사법농단을 주장했던 판사들이 사표를 내고 4·15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전해진데 대해서는 “여권의 총선거래가 참으로 후안무치하다”며 “앞장서서 (박근혜 정권 하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사법농단을 외치던 판사들이 줄줄이 사표를 쓰고 있는데, 법복 대신 여당 후보 점퍼를 입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이러려고 목소리를 높였던 것인가”라며 “총선 거래라는 지적은 정말 두렵지도 않은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도 총선 출마 수순을 밟고 있다고 하는데, 울산시장 만들어주고 의원 배지 챙기겠다는 모습에 국민들은 할 말을 잃는다”며 “문재인 정권 실정과 무능의 책임이 있는 실세들도 묻지마 총선에 뛰어들고 있는데, 마음이 모두 콩밭에 가 있으니 도대체 국정운영이 잘 될 리가 있겠는가”라고 했다.

황 대표는 “중립과 공정을 짓밟는 총선거래, 총선 올인 등 모든 선거 농단 정점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경제 살리기 국정에 전념하시라”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민의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