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휩쓴 경제악화…2월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2:00: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월 생산, 소비, 투자가 전월대비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20년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올 2월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3.5%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1년 2월 구제역 발병 당시 3.7% 감소 이후 9년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산업동향이 전월보다 전반적으로 부진했다”고 말했다.

항목별로 보면 제조업생산 현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광공업의 경우 전월보다 3.8% 하락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8년 12월(-10.5%) 이후 11년만에 최대 감소폭을 드러낸 것이다.

반도체생산이 3.1% 상승했지만, 자동차(-27.8%), 기계장비(-5.9%) 등의 생산이 줄줄이 하향한 탓이다. 중국으로부터 자동차 부품을 공급받는데 차질을 빚어 생산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서비스업도 지난달보다 3.5% 감소해 2000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 감소폭을 나타냈다. 특히 손님들의 발걸음이 줄은 숙박업과 음식점은 각각 32.6%, 15.9% 감소해 코로나19 여파의 직격타를 맞았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6.0% 감소했다. 2011년 2월 7.0% 감소 이후 9년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특히 의복, 신발·가방 등의 소비가 줄어들면서 준내구재(-17.7%)의 감소폭이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4.8% 감소했으며 자동차 등 운송장비(-15.4%), 컴퓨터 사무용 기계 등 기계류(-0.1%) 투자가 모두 낙후했다. 건설기성 역시 3.4% 하락했다.

안 심의관은 “2월에는 중국과 한국만 코로나19 영향을 받는 상황에서 작성된 만큼 펜데믹선언으로 인한 세계적인 확산 영향은 3~4월에 걸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