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가 ‘코로나19’ 사재기 막았다”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1:19: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CJ대한통운은 9일 코로나19 확산 때 안정적인 택배 시스템 때문에 사재기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코로나19 확산 시기 자사 택배를 통해 배송된 상품 1억8천건을 분석한 결과, 생수와 라면 등 비상물품에 대한 ‘사재기성 주문’이 3일간 ‘반짝’ 진행됐다지만 관련 물품이 안정적으로 배송되기 시작한 이후 안정세로 돌아섰다고 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의 택배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발표된 지난 2월 18일 이후 온라인 주문량이 크게 늘었다.

31번 확진자 발생 직후 코로나19의 장기화 불안감이 투영된 2월 4주(23~29일)에 생수, 라면, 통조림 등 비상물품 주문량은 전주 대비 3배 가까이 늘었다.

주말 물량이 통상 월요일에 송장 정보로 등록되는 점을 감안하면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 첫 첫 주말인 2월 21~23일 주문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통조림은 2월 3주(16~22일) 4만 건에서 4주 14만 건으로 3배, 라면은 12만 건에서 31만 건으로 두배 이상 폭증했다.

박스 단위로 배송되는 택배 특성에 비추어 볼 때 통조림이 박스당 통상 24~36개, 라면은 박스당 보통 30개로 최소 280만 개의 통조림과 930만개의 라면이 배송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하지만 이른바 2월 4주 비상 물품 ‘온라인 사재기’ 현상은 해당 물품에 대한 안정적 배송이 지속되면서 곧바로 사그라들기 시작했다.

2월4주 전주대비 2.5배 가까이 늘어났던 라면 배송량은 3월 1주(1~7일)와 2주(8~14일)에 각각 39%, 33%의 감소세를 기록하며 안정세로 돌아섰다. 2월 4주에 2.5배로 늘었던 생수의 경우에도 각각 41%, 25%씩 줄면서 평시 수준으로 선회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2월 3주차 주말부터 주문량이 크게 늘었지만 물품 배송이 원활하게 이뤄진다는 점을 확인한 소비자들이 빠르게 안정감을 되찾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후에도 오프라인 사재기가 없었고, 비상물품은 줄어드는 대신 일상적인 물품에 대한 온라인 쇼핑이 늘었다는 점은 ‘택배가 사재기를 막았다’는 분석을 뒷받침하는 데이터”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