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계획적인 선거운동 방해 행위…경찰들 수수방관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1:21: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오세훈 미래통합당 서울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오세훈 미래통합당(서울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은 24일 “굉장히 광범위한 곳에서 각종 시민단체의 이름으로 저질러지고 있는 계획적이고 지속적인 선거운동 방해 행위, 다시 말해서 낙선운동을 포함해서 위법적인 행위들이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답답한 것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이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반복적, 계획적으로 이뤄진 행위에 충분한 예상과 예방이 가능하고 현장에서 제지하는 것도 가능한데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고 있다”며 “지난 22일 광진 을 지역 사례만 하더라도 1인 시위에 나서니 그제 서야 경찰서에서 몇몇 간부들이 나와 ‘이미 수사를 시작했다. 앞으로 엄정수사를 계속 할 예정이다’ 이런 입장을 내놓았지만 행위가 다시 반복돼도 30분 동안 전혀 개입하지 않는 일이 어떻게 가능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30분에 걸쳐서 수십 차례 간청을 하는데도 불구하고 전혀 움직이지 않는 것을 보며 ‘아 이분들이 나오기 전에 분명히 무슨 지침을 받고 왔구나’하는 강한 인상을 떨칠 수 없었다”며 “1인 시위와 항의를 하니 원론적인 답변을 하면서도 그 해명 과정에서 거짓말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오 공동선대위원장은 “선관위의 유권해석에선 ‘대진연(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의 행위가 불법적인 요소가 없다는 유권해석을 받았기 때문에 우리는 움직일 수가 없었다’고 선관위에 책임을 떠민다”며 “1인 시위에 나서기 전 선관위를 먼저 방문했었는데, 선관위는 분명 대진연 측과 경찰 측에 ‘위법하니 중단하라’는 유권해석을 보냈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선관위 둘 중 한 곳은 분명 거짓말을 하는 셈인데 아직도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밝힐 수가 없다”며 “제가 이렇게 소상하게 경위를 말씀드리는 것은 이런 일이 비단 광진구뿐만 아니라 전국 모든 선거구에서 일어날 수 있고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사실”이라고 개탄했다.

아울러 “어저께 답답해서 당에 연락을 했더니 아직 당에 조직이 정비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당 차원에서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대응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는 판단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