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특화 ‘최초 송금 알리미’ 서비스 도입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2 11:14: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한은행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금융소비자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초 송금 알리미’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한은행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금융소비자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초 송금 알리미’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최초 송금 알리미 서비스는 고객이 모바일뱅킹 신한 쏠, 인터넷뱅킹, ATM 등으로 신한은행 계좌에서 일정 금액을 이체하는 경우 이체거래 내역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최초 이체거래로 확인되면 고객에게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알림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를 보면 피해자 대부분이 기존에 거래가 없었던 계좌로 이체하는 경우가 많고, 이체 시점에는 해당 피해사실을 미처 알지 못하고 일정 시간이 경과된 후에야 피해를 인지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초 송금 알리미 서비스는 기존의 통지 서비스들이 입출금 등의 단순 거래내역 알림에 중점을 둔 것과 달리 고객보호를 위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특화서비스로 신한은행 이용고객 모두에게 제공되며, 신한은행이 지난 4월 도입한 ‘안티-피싱 플랫폼’과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20년을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통한 금융소비자보호 원년으로 삼고 다양한 서비스 및 제도 등을 도입해 고객의 소중한 자산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