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개인퇴직연금 수수료 국내 최저 수준 인하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6 11:13: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신한금투)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신한금융투자가 개인퇴직연금(IRP·Individual Retirement Plan) 계좌 수수료를 국내 최저 수준으로 인하한다고 16일 밝혔다.

신한금투는 고객의 수수료 부담을 완화해 효율적인 노후자금 마련에 도움이 되도록 개인퇴직연금 계좌 수수료를 0.05%p 인하해 기본 수수료율을 연 0.2%(적림금 1억5000만원 초과)~0.25%(적립금 1억5000만원 이하)로 적용한다.

아울러 장기 가입 고객에 대한 수수료 할인도 확대한다. IRP 계약기간 2년차 이후부터 기본수수료에 20%를 할인한 수수료를 적용받게 되며 11년차 이후부터는 기본수수료에 25% 할인을 적용받게 된다. 즉 적립금이 1.5억원을 넘는 가입자가 11년 이상 가입 시 국내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연 0.15%의 수수료로 개인퇴직연금 계좌를 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신구인 신한금투 퇴직연금사업부장은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실적 배당 상품 제공을 통해 IRP 수익률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고객의 편의를 증대시키기 위해 고객 대상 언택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수료 할인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영업점 또는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앱 ‘알파’ 및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