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쏘아올린‘중금리 대출’ 확대 정책…저축은행엔 부실화 가능성↑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1:37: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정부가 저축은행 중금리 대출을 늘리기 위한 정책을 펼쳐 중금리 대출을 빠르게 늘리는 데에는 성공했으나, 향후 이로 인한 저축은행 부실화 위험이 다소 높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 당국은 중·저 신용자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작년 10월부터 제2금융권 중금리 대출을 가계대출 총량 규제에서 제외시키는 등 중금리대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힘써왔다.

이 같은 당국의 노력으로 전체 금융권의 중금리 대출 취급액은 지난 2017년 3조7378억원에서 2018년 5조9935억원으로 60.3%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저축은행의 경우 중금리 대출액 증가율이 무려 101.8%나 됐다.

한편 중금리 신용대출을 받는 대부분의 차주인 중·저신용자들은 대출을 시도했던 기록 자체가 없는 경우가 많아, 연체 기록이 있는 저 신용자들에 비해 상환능력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문가 등은 지적하고 있다.

이에 나이스신용평가 관계자는 “저축은행들은 신용 정보가 부족한 계층이나 중·저신용자에 관한 빅데이터, 머신러닝을 통한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을 도입하고 있으나 중금리 신용대출 만기가 대부분 길어 아직 검증이 완전하지 않은 상태”라며 “축은행의 중금리 대출은 경제 상황이 악화할 경우 일시에 부실이 집중될 가능성이 있어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우려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