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달 전 北에 ‘28억상당 마스크 등 지원’ 가능한지 정부에 물어봤다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11 11:09: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 내 최대 집단감염’ 터진 서울시 행정 ‘재조명’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시청 서울안전통합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화상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 활성화 등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중국발 우한폐렴(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11일 0시 기준 7755명, 사망자는 60명에 달하고 서울에서는 지역 내 ‘최대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한달 전 마스크 등 28억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에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검토 요청한 사실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 9일자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코로나 진단장비와 예방물품 등의 대북 지원을 위해 유엔 대북제재 면제신청이 가능한 지 통일부에 의견을 구했다고 한다.

세부별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검사장비와 방역복 등 약 230만 달러 상당의 10여개 품목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평양의대 등에 지원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문의 시점이 2월 초중순이라 국내 코로나 상황이 악화하기 전이라는 입장이라고 한다.

그러나 2월 초에도 국내 마스크는 품귀현상으로 가격이 급등한 상태였다. 이로 인해 서울시가 성급한 대북지원을 검토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에 위치한 코리아빌딩 11층 ‘에이스손해보험’ 위탁 콜센터(메타넷엠플랫폼)에서 일하는 직원과 교육생 등 지역 내 최대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해당 콜센터 직원·교육생 207명과 그 가족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11일 0시 기준 90명(서울 62명·경기 13명·인천 15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