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블록체인 기반 신용결제 시스템 특허 취득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1:25: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존 신용 발급결제·정산 프로세스를 블록체인 상에서 그대로 구현
-카드리스·VAN리스·PG리스 결제, P2P·B2B 송금, IoT 결제까지
-글로벌 특허까지 확대해 글로벌 플레이어들과 어깨 나란히
-신한금융그룹의 혁신금융 선도와 신한카드 디지털 전략 일환으로 추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신한카드가 세계 최초로 블록체인기반여신 및 신용결제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신한카드는 ‘여신 가상화폐 생성 장치 및 여신 가상화폐 관리 장치(이하 블록체인 신용결제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블록체인 상에서 신용거래 프로세스를 구현한 것은 국내에서는 물론이고 전 세계에서도 처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작년부터 신용카드업의 핵심 프로세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것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해왔으며, 개념증명 등 기술적 검증단계를 거쳐 1년 반 만에 국내 특허를 취득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해당 특허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중국, EU,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에 특허 출원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동안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권에서 현금성 송금이나 개인 인증 등 제한적 용도로만 사용되었지만, 이번 기술을 통해 신용한도 발급부터 일시불·할부 등 신용 결제, 가맹점과의 정산까지 이어지는 신용거래 프로세스를 블록체인 위에서 그대로 구현할 수 있게 됐다.

해당 특허 내에는 신용결제 프로세스 외에도 ▲카드 없이 스마트폰으로 결제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카드리스), ▲VAN이나 PG없이 애플리케이션 간에 직접 결제가 가능한 앱투앱 결제 프로세스 등이 포함되어 있어 특허 적용 범위가 광범위하다고 신한카드 측은 설명했다.

특히 다중 서명 및 다중 계정 방식을 통해 사람 대신 AI 스피커, 자동차, 냉장고, 세탁기 등 IoT 기기가 소유자의 신용한도 내에서 결제할 수 있는 기술을 구현해 앞으로 다가올 IoT 시대에 대비했다는 게 신한카드의 입장이다.

아울러 내 신용한도와 연결된 자동차가 알아서 주유비, 주차비 등을 계산하고 가스 검침기가 자동으로 가스비를 결제하는 등 비 인격체 결제의 기술적 기반이 마련되는 것이다.

신한카드는 신용 부여, 3자 거래 등 기존 신용카드 결제 프로세스가 블록체인 상에서 Only 디지털 결제로 구현될 수 있다는 걸 검증함으로써 블록체인, IoT 등 급변하는 미래결제시장을 대비할 전략적 카드를 하나 더 가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는 카드업계 1등 사업자로서 신기술 적용 방안을 선제적으로 고민해왔다”며 “향후 법·규제의 변화에 따라 순차적으로 가능한 사업들을 구체화시켜 나가는 도전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