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RBC비율 325.25%로 급상승...업계 10위권으로 도약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0:58: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DGB생명(대표이사 민기식)이 자산 재분류 작업을 진행한 결과 지급여력비율(RBC)이 325.25%로 대폭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DGB생명의 자본건전성이 업계 10위권 이내로 단숨에 뛰어올랐다.

 

DGB생명(대표이사 민기식)이 자산 재분류 작업을 진행한 결과 지급여력비율(risk-based capital ratio, RBC)이 325.25%로 대폭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RBC 비율은 보험사 자본건전성의 핵심 지표로, 보험계약자가 일시에 보험금을 요청했을 때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때 지급할 수 있는 능력을 수치화한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이 수치를 150% 이상으로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지난 1분기 기준으로 24개 생명보험사들의 RBC비율은 평균 약 281%였다.

DGB생명은 지난 5월 말 보유 중이던 4조원의 만기보유증권 전액을 매도가능증권으로 재분류했다. 만기보유증권을 매도가능증권으로 변경하면 만기보유증권을 매입했을 때의 금리와 현재의 금리 변동에 따라 평가손익이 발생한다. 매입금리 대비 시장금리가 낮아지면 평가이익이 발생하므로 지금 같은 저금리 기조에서는 평가이익이 대거 발생한다.

이번 평가이익이 반영되면서 DGB생명의 RBC 비율은 지난 3월 말 기준 187.54%에서 6월말 기준 325.25%로 137.71%포인트나 상승했다.

DGB생명은 이처럼 RBC비율 부담을 해소하면서 IFRS17 시행을 앞두고 자산·부채관리(Asset & Liability Management, ALM)전략을 완성할 수 있게 됐다. 대부분의 보험사가 부채보다 자산 듀레이션이 낮아 고민하고 있지만, DGB생명은 장기 포트폴리오를 확보한 상태여서 자산-부채 듀레이션 갭 축소로 금리노출 위험을 낮추어 안정적인 RBC비율 관리가 가능해진 것이다. 또한 업계 평균 대비 높아진 자본건전성을 바탕으로 대체투자 및 해외채권 비중을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자산운용을 통해 투자수익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규 제휴 및 상품 라인업 선정 시 높은 RBC비율을 요구했던 판매사들과의 교류도 확대돼 영업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DGB생명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향후 2~3년간의 사업환경이나 ALM을 감안해 자산 재분류를 통해 RBC비율을 업계 평균 이상으로 높였다”며 “개선된 자본건전성이 고객에게 보다 더 안정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발판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사진출처=DGB생명)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