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서울대생 1000여명 촛불 들었다…조국 딸 특혜입학 ‘진상규명’ 촉구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11:00: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 23일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딸 조모(28)씨와 관련 의혹들에 대해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학생들의 집회가 열렸다. 두 학교에서는 재학생을 비록해 총합 천여명에 가까운 인원들이 가까운 인원이 집결했다.

이날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오후 6시부터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 모여서 “조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대학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집회에 참가한 500여명은 “진상규명 촉구한다! 입학처는 각성하라”, “2만학구 지켜본다! 입학처는 명심하라”, “개인에게 관심없다! 진실에만 관심있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주최 측은 “취업을, 학위를, 학점을 걱정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며 “하지만 지금 벌어지는 부조리는, 참담한 상황은 평범한 사람이라도 나서야 한다는 행동에 당위성을 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모씨의 고려대 부정입학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는 상황에 행동하고자 한다”면서 “이런 의혹을 해결하지 않으면 노력을 통해 정당하게 얻어지는 결과에 대한 믿음이 꺽이고, 학우들의 심한 박탈감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의 딸 조씨는 지난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입학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에서 고교 재학 시절 2주간 인턴으로 참여하고, 제1저자 등재된 병리학 논문을 비롯해 10여개의 인턴십‧과외활동 경력을 썼다. 하지만 논문을 둘러싼 특혜 논란부터 경력들의 활동 기간이 겹치거나 부풀려졌다는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법무부와 고려대가 “당시 조씨가 지원한 입학 전형에서는 교과 성적이 아닌 연구 활동 내역 등은 평가하지 않았다”고 밝혔던 것을 두고 거짓말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법무부는 하루 만에 “자기소개서에 논문을 언급하긴 했지만 제1저자라고 적거나 논문 원문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이어 고려대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학 관련 사실을 왜곡하거나 거짓말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논문 작성에 하자가 있었다면 입학을 취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려대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학 관련 사실을 왜곡하거나 거짓말을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논문 작성에 하자가 있었다면 입학을 취소할 수 있다"고 했다.

주최 측은 ▲입학 관련 문서 폐기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문서보건실 실사 또는 대학 데이터 베이스 내역 공개 ▲문제가 된 논문의 입학사정관 검토가 제대로 됐는지에 대한 답변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취소처분 등을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6시 40분부터 대학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미로 본관 주변을 한 바퀴로 돌았다.

또한 서울대 인문대학 인근 광장에서도 이날 오후 8시 30분부터 촛불 집회가 열렸다. 재학생과 졸업생 등 500여명이 모여서 “법무장관 자격 없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 “학생들의 명령이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