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엇갈린 미‧중 무역협상 소식에 혼조 마감… 다우 0.19%↓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0 11:0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중이 무역 실무회담을 벌이는 가운데 관련 소식이 엇갈리면서 혼조 마감했다.

19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2.29포인트(0.19%) 하락한 2만 7094.79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06포인트(0.00%) 오른 3006.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49포인트 상승한 8182.88에 거래를 마감했다.

양국 실무급 협상단은 워싱턴 DC에서 회담을 시작했다. 실무 협상은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며 농업 문제, 중국의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중국 기업으로서의 미국 기술 강제이전 문제를 다룰 것으로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를 키우는 소식도 나왔다. 소니 퍼듀 미 농무장관은 중국 협상단이 이번 주 무역 관련 회담을 진행한 후 다음 주 미국 농가를 방문한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 등 무역협상이 진전될 것이란 기대가 나왔다.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미‧중 무역 협상이 더 건설적으로 됐고 긴장이 완화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면서 “미‧중 관계가 악화하고 있을 때 이는 시장의 가장 큰 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주요지수도 기대를 반영해 장 초반에는 상승세를 나타내다 부정적인 보도가 나오자 다시 하락세를 보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경제 고문인 마이클 필스버리 허드슨연구소 중국전략연구센터 소장이 “미‧중 무역 협상이 조만간 타결되지 않으면 관세가 50~100%로 인사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시장에 관세가 더 올라갈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줬다.

중국 관영언론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중국은 미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무역협상 타결에 간절하지 않다”는 트윗을 올렸다. 후 편집장은 무역 문제와 관련해 중국 입장을 탐색해볼 수 있는 대표적 창구로 인식된다.

전날 종료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실망스러웠다는 평가도 나온다. 연방준비제도(Fed)가 향후 추가 금리 인하와 관련해 명확한 신호를 거의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경기가 하강할 경우 적극적인 조치를 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하는 등 금리 추가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한 것은 아니라는 견해도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