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페이스리프트 신형 ‘티볼리’, 글로벌 판매 30만대↑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3 10:4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쌍용자동차는 13일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티볼리가 출시 이후 글로벌 판매 30만 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5년 1월 출시한 티볼리는 첫 해 63,693대, 이듬 해인 2016년 85,821대 판매를 기록하며 소형 SUV 시장에서 존재감을 피력한 바 있다.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 대를 넘어섰으며, 1년 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티볼리는 국내 소형 SUV 시장의 성장 견인모델로도 평가된다. 지난 2013년 약 9,000대 수준으로 출발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2015년 티볼리 출시 이후 타사 브랜드 들의 참전을 이끌어내며 8만 2,000여 대로 10배 가까이 대폭 성장했다. 작년에는 15만 3,000여 대로 15배 이상 규모를 늘렸다.

한편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 ‘베리 뉴 티볼리’는 지난 4일 공식 출시됐다. 신규 개발한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이 쌍용차 최초로 적용 됐으며,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최첨단 주행 안전기술 등이 탑재됐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